사자상2_2_2.png

[EM VI] 청년작가 교류전 소개 및 연구_세상을 읽는 방법


[EM VI] 청년작가 교류전 작가소개 및 연구_세상을 읽는 방법

김준아 / 김세경 / 도파민 최 / 아미뜨 로드 / 셰끄 아즈갈알리

청년작가란 과연 어떤 이들을 뜻하는 것일까요? 그 단어의 어원을 생각해보기 이전에 우리가 그동안 바라보았던 예술이 무엇인지 떠올려봅니다. 끝없는 역사 속에서 우리는 과거의 거장들을 통해,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많은 것들에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에서 손가락을 마주하려던 창조주와 아담, 다빈치의 모나리자는 이제 TV광고에서 살아 움직이고 별이 빛나는 밤하늘과 고흐의 얼굴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당연히 이들에게도 청년 시기는 있었을 것이며 그 모든 순간이 다 순탄했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이들의 그 모든 업적들은 어쩌면 청년의 시기, 새로운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찾아내는 시도들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었고, 반대로 그렇게 선구자가 되는 모든 과정을 당대의 사람들이 온전히 다 이해하지는 못했을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어떤 고통의 시간들이 온전히 청년 세대만의 전유물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말할 것도 없이 고흐는 고독한 삶 안에 스스로를 가두었으며, 미켈란젤로나 다빈치 또한 후원가문과 사회 분위기에 갈등하며 인정받지 못한 시도들도 무수히 많았습니다.


본 인도박물관과 참여 큐레이터들은 그런 과정에 있어 청년 세대가 가진 시선과 시도를 중요시 여깁니다. 그래서 저희는 작품에 어떤 평가를 내리기 전, 그 작품이 나오기까지의 시선과 입장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봅니다. 어떤 창작품이 나오기까지의 과정들은 결코 쉽지 않으며 또한 세상의 잣대에서 자신의 의도와 결과가 다를 수도 있음을 생각해 보았을 때, 먼 미래에 대한 기대치보다 지금 당장의 치열함을 관객들에게 제시하고 싶습니다.

다시, 현대 사회 미디어가 발달하면서 우리는 수많은 대가들의 마스터피스(Masterpiece)들과 상생하며 완성된 이야기, 업적들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그러한 시대에서 본 교류전은 익숙함보다 새로움, 과거보다 지금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한다 생각합니다. 지금 진행되고 있는 한 순간, 그리고 우리에게 다가오는 미래에 대한 관점을 청년작가들의 시선을 통해 느껴볼 수 있습니다.


part1. 세상을 읽는 방법


근대 이후 청년 세대의 정체성은 자신의 존재감을 끊임없이 증명하고자 하는 과정일 겁니다. 가령 우리에겐 충분히 익숙한 미술계 야수파의 등장도 기존의 보편적 시선보다 새로움을 추구한 젊은 화가들의 움직임이 있어 가능한 것이었고, 음악적으로도 펑크나 디스코와 같은 장르들은 히피세대를 대두로 한 미국 청년 층의 움직임에서 기반하였다고 합니다. 기성세대로서는 익숙할 수 있는 것들을 새롭게 발견하고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는 것은 역사적으로도 늘 반복되어온 일일 것입니다.


김준아_ 꺼지지 않는 숲(Not the end of the forest)

112 x 145cm, 캔버스에 아크릴, 펜, 크레용(Pen, Crayon and Acrylic on canvas), 2016


작가는 불안, 억압, 소외와 같은 개인 내면의 감정을 작품에 표출하지만, 이러한 무거운 주제들을 작가 본인만의 방식으로 재미있게 풀어 간다. 특히 작가는 다중시점의 왜곡된 공간구성을 통해 불안한 심리를 대변하며, 그 특징을 연속성과 모호성이라는 이미지로 제시한다. 이는 작품에 공통의 이미지를 그리지 않고 다양한 시점에서 그림을 그리는 방식으로, 관객은 생소하지만 조화로운 형상을 마주한다.


김세경_ 나의 여름(My summer) / Wish your bright future

각 112 x 145cm, 캔버스에 아크릴, 펜, 크레용(Pen, Crayon and Acrylic on canvas), 2018


작가의 작업은 일상에서 마주치는 사소하지만 특별한 잔상이 남는 대상을 수집하는 습관에서 시작된다. 모아진 이미지들은 이전 기억 속 대상과 배치되고, 이들은 서로 마주한 채 이야기를 나누는 듯한 모습으로 표현된다. 추상적인 색·면 위에 예기치 않게 떠오르는 대상을 즉흥적으로 그리는 방식으로, 완성된 이미지를 예측할 수 없기에 매 순간 새로운 작업물이 탄생한다. 이를 통해 관객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각자의 이야기로 새롭게 해석할 여지를 남겨두었다.



김준아 작가의 경우 근래 동아시아 여성 작가들에게 나타나는 일종의 풍조를 찾아볼 수 있는데 방대하게 펼쳐진 거칠고 거대한 세계에서 작가는 연약한 나신으로 자화상을 수차례 반복합니다. 눈 앞에 놓여진 성장이라 여겨지는 관문들, 혹은 어머니의 세계 앞에서 휩쓸리는 것처럼 망설이거나 나약해지는 형상과 같이 자신의 모습을 표출합니다. 반복하며 상처입고 어딘가를 해메는 인상들은, 마치 겨울을 앞두고 있는 길 가의 들꽃처럼 일렁이는 작가의 존재감마저 느낄 수도 있습니다. 김세경 작가의 경우 살아가며 마주치는 순간들을 파편처럼 늘어놓습니다. 대체로 유년기의 감성들로 구성되어 있는 이런 기억과 이야기의 파편들은 사실 과도하게 알록달록한 감각으로 꾸며져 있다는 느낌을 받게 합니다. 이런 조각난 파편들, 이야기의 꼴라쥬는 과거를 미화시키고 온전히 하나의 문맥과 해석으로 연결되지 않는데, 그것은 한편으로 꿈결이나 추억의 회상처럼 파편화된 감각들 연상케 합니다.



도파민 최_ Life of dopamine_1 / Life of dopamine_2

각 118.9 x 84.1cm, 버스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물감(Digital print, Acrylic on canvas), 2015


작가는 ‘행복 호르몬’으로 정의되는 뇌 속 신경전달 물질인 ‘도파민’을 통해 행복과 중독이라는 명제를 동시에 전달한다. 작가에게 이러한 도파민이 주는 긍정과 부정의 이중적 속성은, 어떠한 가치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사고하는 예술의 궁극적인 목적으로 치환된다. 작가는 다양한 뇌 속의 현상들을 오직 상상의 수단을 통해 전달함으로써 시시각각 변화하는 예술가의 뇌 흐름과 일치시킨다.


도파민 최 작가의 경우 뇌 속에 도파민이라는, 행복 호르몬 물질에 대하여 추상적으로 접근합니다. 그가 그려내는 캐릭터들, 또 상황들은 물론 호르몬의 실제 모습이라고 아무도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허나 도파민이라 상정되어 있는 캐릭터들과 상황 연출을 통해 우리는 잠시나마 상상의 시간을 가져볼 수 있습니다. 주제어를 던져주고 상상하게끔 만드는 것은 예술의 가장 기본적인 목표로써 우리는 여전히 현실과 맞닿은 지점, 꿈결 같은 이야기에 매혹되고는 합니다. 작가의 작고 아기자기한 이야기들은 어쩌면, 그렇게 직접 호르몬 이름을 거론해서라도 바쁜 현대인들에게 잠깐의 여유와 상상속의 도피를 권유하는 것일지 모릅니다.



아미뜨 로드(Amit Lodh)_ In the Middle of Something

121.9 x 121.9cm, Acrylic on canvas, 2019


사람들의 활기로 붐비는 뭄바이에 거주하는 작가는 일상의 즐거움과 활력을 예술적 관점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특히 일상 속에서 일어나는 비일상적 일들에 대한 경험을 생동감 넘치는 색상과 장식적인 패턴을 통해 구현함으로 작품 전체의 분위기를 무겁지 않고 유머러스하게 이끌어간다.


셰끄 아즈갈알리(Shaik Azgharali)_ Feeding The Imagination

120 x 120 cm, Acrylic on canvas, 2014-15


작가는 대중미디어와 그래피티의 이미지를 차용하여 동시대의 실상을 여실히 드러낸다. 평생을 자본주의 시대 속에서 살아온 작가는 상업화 이미지를 거부감 없이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이러한 이미지들을 작가만의 개념적인 도구가 되어 현대사회를 표현하는데 쉽게 적용된다. 특히, 작가가 주요 기법으로 사용하는 구불구불한 선과 스크래치는 작품을 더욱 심오하고 신비롭게 형상화한다.


아미뜨 로드의 작품들은 그 스스로가 직접 거론하지 않지만 사회 내부에서 좌충우돌 모험을 펼치는 작가 자신의 모습으로 보여줍니다. 뭄바이라는 대도시, 수많은 사람들과 얽히는 삶에서 그는 1인칭의 시선으로 관찰하고 재해석합니다. 자칫 유머러스하게 보일 수 있는 그의 작품들은, 살아가며 갖는 경험의 과정에서 갈등을 느끼거나 고통스러운 기억들, 힘이 필요했던 순간 등을 담은 그만의 모험담일 수 있습니다.

셰끄 아즈갈알리의 작품은 현대 미디어에서 보이는 다양한 면모들을 샘플링한 하나의 믹스테이프라고 부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피티 등 다양한 미디어에 조예를 보이는 작가는 우리에게 충분히 익숙해져 있는 효과, 도상들을 집합하여 자신만의 언어처럼 캔버스 위를 구성합니다. 그의 작품은 그 자체만으로도 마치 TV 속 한 채널처럼 존재만으로도 융복합적인 면모를 보이고 있습니다.





조회 45회

©2019 by 인도박물관 Indian Art Museum.

(06721) 서울시 서초중앙로 2길 35, 광림빌딩 2층  /  Tel. 02-585-2185  (82-2-585-2185)

​본 웹페이지는 Pighead Lab에서 제작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