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 VI] 청년작가 교류전 소개 및 연구_도시를 관찰하기

[EM VI] 청년작가 교류전 작가소개 및 연구_도시를 관찰하기

김준아 / 김세경 / 아미뜨 로드 / 셰끄 아즈갈알리


청년작가란 과연 어떤 이들을 뜻하는 것일까요? 그 단어의 어원을 생각해보기 이전에 우리가 그동안 바라보았던 예술이 무엇인지 떠올려봅니다. 끝없는 역사 속에서 우리는 과거의 거장들을 통해,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많은 것들에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에서 손가락을 마주하려던 창조주와 아담, 다빈치의 모나리자는 이제 TV광고에서 살아 움직이고 별이 빛나는 밤하늘과 고흐의 얼굴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당연히 이들에게도 청년 시기는 있었을 것이며 그 모든 순간이 다 순탄했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이들의 그 모든 업적들은 어쩌면 청년의 시기, 새로운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찾아내는 시도들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었고, 반대로 그렇게 선구자가 되는 모든 과정을 당대의 사람들이 온전히 다 이해하지는 못했을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어떤 고통의 시간들이 온전히 청년 세대만의 전유물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말할 것도 없이 고흐는 고독한 삶 안에 스스로를 가두었으며, 미켈란젤로나 다빈치 또한 후원가문과 사회 분위기에 갈등하며 인정받지 못한 시도들도 무수히 많았습니다.


본 인도박물관과 참여 큐레이터들은 그런 과정에 있어 청년 세대가 가진 시선과 시도를 중요시 여깁니다. 그래서 저희는 작품에 어떤 평가를 내리기 전, 그 작품이 나오기까지의 시선과 입장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봅니다. 어떤 창작품이 나오기까지의 과정들은 결코 쉽지 않으며 또한 세상의 잣대에서 자신의 의도와 결과가 다를 수도 있음을 생각해 보았을 때, 먼 미래에 대한 기대치보다 지금 당장의 치열함을 관객들에게 제시하고 싶습니다.

다시, 현대 사회 미디어가 발달하면서 우리는 수많은 대가들의 마스터피스(Masterpiece)들과 상생하며 완성된 이야기, 업적들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그러한 시대에서 본 교류전은 익숙함보다 새로움, 과거보다 지금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한다 생각합니다. 지금 진행되고 있는 한 순간, 그리고 우리에게 다가오는 미래에 대한 관점을 청년작가들의 시선을 통해 느껴볼 수 있습니다.


part2. 도시를 관찰하기


한국과 인도는 상당히 비슷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식민지 시기를 겪었다는 것, 비슷한 시기 해방이 되어 순식간에 많은 발전을 이뤄냈다는 것도 그 중 하나입니다. 그렇다는 것은 어떤 문제들 또한 비슷할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그 중 하나는 짧은 시간에 도시화가 진행되어 콘크리트가 익숙한 세대가 나타나고 과거와 현재의 급격한 발전 과정에서 갈등하는 것 등의 모습들이 있을 것입니다. 이는 특히 주거환경의 변화 뿐만 아니라 소유에 대한 이야기로도 번져 나가는데, 국제적으로 극심한 도시화가 치중되는 세계 대도시들의 사례, 하다못해 한국 사회 내부의 환경만 보아도 청년 세대가 거주를 소유하지 못하거나 혹은 지나치게 높은 기회비용을 소비하는 것에 대한 현상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앞선 부모의 세대가 도시를 마주하는 시선과 절대적으로 다를 수 밖에 없는 자식 세대의 시선의 충돌이 이러한 주거와 도시, 개발이 가진 문제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민보라_ 음악이 거닐던 붉은 어둠(in Dublin) (Music and red darkness(in Dublin)) / CLASSIC

69 x 100cm, 순지에 먹, LED (Ink on paper, LED), 2019 /

89 x 114cm, 순지에 먹, LED (Ink on paper, LED), 2019


작가는 담을 수 없는 것을 쫓는다. 그것은 예술로 담을 수 없는 드높은 존재이지만, 이를 끊임없이 열망하고 그려내며 그 안에서 숨 쉴 공간을 찾는다. 작가의 손끝을 떠나 순지에 번지는 먹의 움직임은 마치 시간처럼 퍼져가며, 순지 너머로 비춰오는 LED를 통해 밝고 어두움이 반복되듯 닿을 수 없는 것들을 직접적인 존재로 표현한다.


이로_ Newyork city #04

90 x 90cm, 스티로폼에 혼합매체 (Mixed media on styrofoam), 2018


작가는 고층건물이 밀집한 도시의 이면을 들춰내기 위해 스티로폼을 작품 소재로 선택한다. 스티로폼으로 재현된 회색의 콘크리트는 도시의 화려한 색상을 걷어내고, 삭막하고 칙칙한 도시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낸다. 시멘트라는 무거운 이미지 속에 근본적 재료인 스티로폼을 숨겨 우리가 바라보는 세상과 내재된 실상을 대조하고,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놓치고 살아가는 것이 무엇인가를 고민하게 한다.


민보라 작가의 경우 영화의 한장면을 떠올리는 모습으로 작품을 구성합니다. 조명을 사용하여 자체적으로 빛을 내뿜는 그림 속의 건물들은 상당히 낭만적이고 이상적인 한 지점으로 보이게 됩니다. 목가적이거나 빈티지처럼 보이는 풍경들은 그녀가 주로 여행이나 영화를 통해 찾아낸 장면이라 하는데 그것은 표현 그대로 ‘영화’같은 장면입니다. 전세계적인 도시화의 광경, 빌딩들의 숲에 치여사는 이들에게 이상적 풍경, 유토피아의 모습은 어찌보면 이런 풍경들일 수도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이로 작가의 뉴욕 풍경들은 전형적인 현대 사회에서 마주하게 되는 수많은 풍경들을, 최대한 낭만적으로 보여주려는 한 시도일 수 있습니다. 수많은 차량들, 사람들, 지상 위 피라미드처럼 보이는 빌딩들 안에서 우리는 때때로 숨막히는 듯한 감각을 느끼고는 합니다. 그는 이러한 모습들을 재단하여 마치 과거의 벽화처럼, 흑백사진처럼 깊게 각인 시키고 있습니다. 육중한 무게에 각인된 현대의 초상은, 바쁜 일상 속 한잔의 아메리카노처럼 삶에 대한 씁쓸한 여운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디야 바마 마지흐(Satyabhama Majhi)_ Music of Nature

121.9 x 121.9 cm, Acrylic on canvas, 2012


고대 유물로 유명한 도시 ‘Bhubaneshwar’에서 성장하며 전통미술을 전공한 작가는 급격한 성장으로 도시화를

이룬 인도의 모습을 포용의 관점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그렇기에 도시화의 부정적인 면을 표현하는 다른 작가들과 달리 중립적인 입장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자연과 인간 문명이 공존한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작가의 분절된 캔버스는 상단의 도시 문물과 하단의 자연 문명이 결국 하나로 연결됨을 보여준다.



사디야 비제 싱거(Satya Vijay Singh)_ One Roof of One World-V

91.4 x 121.9 cm, Mixed media on canvas, 2019


인도의 영적 공동체인 ‘gurukul’에서 거주한 경험이 있는 작가는 개인과 공동체의 연결성에 대해 고찰한다. 작가에게 ‘의식주’는 사회적 지위와 국적에 상관없이 필수적인 요소로 ‘주거’에 해당하는 건축 형태가 주요 모티프가 된다. 이러한 건축물은 3차원의 입체감과 단조로운 색조를 통해 적절하게 구현하여, 인종, 종교 혹은 신념이 주는 억압에서 탈피할 수 있는 상상의 공간으로 재현된다.


사디야 바마 마지흐는, 그녀가 태어난 도시가 순식간에 대도시화 되는 현상을 목격합니다. 자연과 함께 하였던 자신의 고향이 순식간에 현대화가 되는 광경은 많은 생각들을 가지게 했을 것입니다. 본문을 쓰고 있는 저의 경우도 어릴 적 친구들과 뛰어 놀던 야지, 산자락들이 순식간에 아파트로 뒤덮이는 광경을 본 적이 있는데, 코팅되듯 퍼져 있는 아스팔트 길을 걷다 보면 가끔씩은 발 밑으로 느끼고픈 비포장도로의 아쉬움을 연상케 합니다. 그러나 그것을 비판적으로 보기보다 변화의 과정으로 수용코자 하는 노력으로 세상을 보고 있습니다. 결국 세상의 변화는, 빌딩의 들어섬은 어쩔 수 없는 것일지 모르니까요. 사디야 비제 싱거의 경우 전형적인 인도의 한 모습을 형상화 합니다. 알려질 데로 엄청난 인구수를 자랑하는 인도인 만큼 사람들이 몰려 사는 주거지역은 각자의 생활 방식과 문화, 역사, 종교 등이 섞여 방대한 이야기 층을 자랑합니다. 그는 그런 관점에서 자신이 읽는 주거, 마을, 도시, 세계를 길다란 기둥 위에 존재하는 하나의 둥지로 형상화 하여 도상학적인 그만의 언어를 창조합니다. 물론 이 안에는 기둥 위의 존재와 기둥으로 존재하는 인도의 사회적, 전통적 계급 이야기도 은밀하게 숨어있습니다.





조회 0회

©2019 by 인도박물관 Indian Art Museum.

(06721) 서울시 서초중앙로 2길 35, 광림빌딩 2층  /  Tel. 02-585-2185  (82-2-585-2185)

​본 웹페이지는 Pighead Lab에서 제작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