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상2_2_2.png

[EM VI] 청년작가 교류전 소개 및 연구_어려움의 극복

[EM VI] 청년작가 교류전 작가소개 및 연구_ 어려움의 극복

김치형 / 방규태 / 잔비 캠까

청년작가란 과연 어떤 이들을 뜻하는 것일까요? 그 단어의 어원을 생각해보기 이전에 우리가 그동안 바라보았던 예술이 무엇인지 떠올려봅니다. 끝없는 역사 속에서 우리는 과거의 거장들을 통해,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많은 것들에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에서 손가락을 마주하려던 창조주와 아담, 다빈치의 모나리자는 이제 TV광고에서 살아 움직이고 별이 빛나는 밤하늘과 고흐의 얼굴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당연히 이들에게도 청년 시기는 있었을 것이며 그 모든 순간이 다 순탄했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이들의 그 모든 업적들은 어쩌면 청년의 시기, 새로운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찾아내는 시도들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었고, 반대로 그렇게 선구자가 되는 모든 과정을 당대의 사람들이 온전히 다 이해하지는 못했을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어떤 고통의 시간들이 온전히 청년 세대만의 전유물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말할 것도 없이 고흐는 고독한 삶 안에 스스로를 가두었으며, 미켈란젤로나 다빈치 또한 후원가문과 사회 분위기에 갈등하며 인정받지 못한 시도들도 무수히 많았습니다.


본 인도박물관과 참여 큐레이터들은 그런 과정에 있어 청년 세대가 가진 시선과 시도를 중요시 여깁니다. 그래서 저희는 작품에 어떤 평가를 내리기 전, 그 작품이 나오기까지의 시선과 입장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봅니다. 어떤 창작품이 나오기까지의 과정들은 결코 쉽지 않으며 또한 세상의 잣대에서 자신의 의도와 결과가 다를 수도 있음을 생각해 보았을 때, 먼 미래에 대한 기대치보다 지금 당장의 치열함을 관객들에게 제시하고 싶습니다.

다시, 현대 사회 미디어가 발달하면서 우리는 수많은 대가들의 마스터피스(Masterpiece)들과 상생하며 완성된 이야기, 업적들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그러한 시대에서 본 교류전은 익숙함보다 새로움, 과거보다 지금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한다 생각합니다. 지금 진행되고 있는 한 순간, 그리고 우리에게 다가오는 미래에 대한 관점을 청년작가들의 시선을 통해 느껴볼 수 있습니다.


part5. 어려움의 극복

프리다칼로는 디에고와의 사랑으로 인한 비련의 여주인공으로써 알려져 있지만 한편으로 어릴 적부터 가진 소아마비와 전차사고로 인한 장애 등 심각한 신체적 장애와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평생을 수술과 함께 살아오다시피 하였지만 아무 상관 없는 것처럼 오히려 그녀의 작품을 돋보였고, 그녀는 스스로 자신의 이름을 전설로 각인하였습니다.

오늘 날 어떤 이들은 “어려움을 겪고 극복해야 좋은 예술품이 나온다”라고 이야기 하곤 합니다. 사실 그것이 꼭 틀린 말은 아닐 수 있지만, 한편으로 결코 쉽게 할 수 있는 이야기는 아니죠.

본 한국과 인도의 청년작가 교류전을 소개하는 글을 작성하면서, 마지막으로 본 파트에 앞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장애인으로써 장애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혹시 실례나 실수하는 지점이 있지 않을까 말입니다. 분명 예술가로서의 정체성을 소개하고자 하면, 작가들이 가진 모종의 어려움들은 빠질 수 없는 이야기이기에 고심을 안 할래야 안 할 수가 없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 소개하는 세 작가는 분명 어떤 지점에서 각자의 어려움을 갖고 있고 그것은 그들의 작품을 보는 하나의 키포인트가 될 수 있다 생각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비장애의 관점으로 장애를 본다는 측면보다 세상을 보는 새로운 시선이며 또다른 견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서문을 처음 작성하였을 때 쓴 청년작가의 정체성, 예술가로서 역할을 다시한번 논해보자면 그것은 세상을 바라보고 해석하는 것에 대한 시도와 도전, 그리고 새로움일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마지막으로 소개하는 작가들을 통해, 그들이 가진 새로운 시선들은 앞으로도 모든 예술가들이 계속 가지고 있을, 또 가져야만 하는 정체성임을 강조해봅니다.



김치형_ 올드 샌드위치 / 깊은 산속

48 x 65cm, 펜과 마카 (Pen, Marker on paper), 2017 /

48 x 65cm, 캔버스에 아크릴 (Acrylic on paper), 2018


작가는 인간의 탐욕이 가져온 파멸을 상상력을 가미해 표현한다. 작품 속, 장사가 잘되는 오래된 샌드위치 가게는 이에 만족하지 못하고 욕심을 부려 더 큰 샌드위치를 만든다. 이처럼 샌드위치의 크기는 인간의 욕심과 비례하며 커지고, 작가는 괴물 형상의 샌드위치를 통해 인간의 끝없는 욕심이 주는 허망과 상실감을 표현한다.



김치형 작가는 본 전시에 참여한 작가 중 제일 막내로 이제 막 성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작품들은 딱 스무 살 때 가질 수 있는 감정과 욕망을 내포하고 있다 보여집니다. 작품 하나하나가 가진 이야기는 사실 우리가 장난끼 있게 접할 수 있는 작은 에피소드들의 집합일 수 있습니다. 욕심 많은 샌드위치 가게의 괴물 샌드위치, 지브리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에서 나올 법한 숲의 존재 등. 하지만 그가 그려내는 것들의 색체와 질감, 그리고 구성의 이야기를 마주하였을 때, 한 인간이 가진 에너지와 열망, 욕망과 표출을 맞닥뜨리게 됩니다. 거칠지만 세밀하고 농담이 섞여 있지만 진지한 그의 작품들은 이윽고 스무살이라는, 이제 막 갈기가 나기 시작한 본능적인 감각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방규태_ 새로운 시작 / 기억~ing

91 x 72.7cm, 캔버스에 유화 (Oil on canvas), 2019 /

91 x 145.4cm, 캔버스에 유화 (Oil on canvas), 2018


작가는 의식과 무의식에 존재하는 ‘기억’들을 캔버스에 형상화하며 개별적 정체성을 찾아간다. 최근에는 오래된 기억보다 일상에서 경험하는 새로운 기억으로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이러한 작업이 바로 ‘기억 ~ing’이다. 작가의 기억 들은 시간을 초월하여 유기적으로 작용하며 서로 포개 지기도 한다. 이는 작품 속에서 오선지나 피아노 건반의 이미지를 통해 연결되고, 이처럼 지난 기억과 새로운 기억이 쌓이면서 작가의 정체성도 켜켜이 구축된다.



우리 박물관에서는 방규태 작가의 과거 작품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처음 마주하였을 때에는 키스해링의 작품을 떠올리게끔 만드는 캐릭터의 구성과 통일된 푸른 색감으로 나름의 개연성을 가지고 있었지만, 한편으로 아직은 확실한 무엇인가를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몇 년이 지난 후 다시금 마주한 그의 메모리 시리즈는 메시지면 메시지, 화면 구성이면 화면 구성 모두 하나 뒤떨어지는 것 없이 명백한 아티스트의 면모를 내뿜고 있습니다. 특히 본 작부터는 악보와 음표 기호를 도상으로 그림에 삽입하여 더욱 친밀감 있으면서도 풍부한 상징성을 내포하였는데, 마치 즉흥 블루스 연주를 구경하는 것처럼 리듬감과 찰 진 감각은 보는 이로 하여금 만족감을 안겨줍니다.



잔비 캠까(Janhavi Khemka)_SUDHANVI

121.9 x 182.8 cm, Woodcut, 2017


청각장애가 있는 작가의 슬픔과 고통의 자전적 이야기는 작품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소리를 잃은 작가는 판화작업을 매개 삼아 세상과 소통하며, 꿈을 향한 끝없는 노력의 과정을 재창조해낸다. 이 작품을 통해 작가는 살아생전 엄마와 손을 잡고 마음과 독화(Lip reading)로 대화하며 하나 되었던 감정을 추억한다. 멕시코 작가 ‘프리다 칼로’에 영감을 받은 작가는 장애를 예술 작품으로 승화해내며 아픔을 이겨낸다.



본 리뷰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실제 전시에서도 잔비 캠까의 작품을 마지막으로 도슨트를 마치곤 하였습니다. 작품도 작품이지만 그녀가 주는 잔잔한 메시지가 관람을 하는 관객들에게나 전시를 안내하는 도슨터에게 잔잔하게 마음을 울리기 때문입니다. 작가는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고 그러한 이야기를 작품으로 표현하는데, 그 중에는 판화 작업도 상당 수 있습니다. 판화란 정규 교과 중에 한번은 해보았을, 나무판을 조각칼로 깎아내어 하는 작업인데, 경험해본 이들은 알겠지만 상당히 많은 힘과 노력이 들어가고 또 묵묵히 그 것에만 집중하는 일입니다. 그러다 보면 사사로운 잡념보다 자기 자신에게 더 집중하게 되는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요, 혹자는 그것을 마치 수행과도 같다 표현하곤 합니다. 작가의 작품은 그런 지점에서 확실히 자기 자신을 성찰하며 타인으로 하여금 그것을 억지로 이해시키거나 설득하려 하지 않습니다.

들리지 않기에 말하기 연습을 오직 성대의 울림으로만 연습해야 하는 그녀는, 작품에서도 그러한 시도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것은 장애와 비장애의 이야기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나의 마음을 누군가에게 전달하기 위한 노력들이기도 합니다. 나의 마음을 전달한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쉽지 않은 일일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묵묵히 감내하고 연습하는 것은 살아감에 대한 꾸준한 노력이자 동시에 내 자신을 늘 바라봐야 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그것은 항상 수행과도 같을 것입니다.



리뷰를 맺으며


본 <한국 인도 청년작가 교류전>은 비록 한달여 기간이라는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동안 진행되었지만, 많은 관객분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기간에는 대체로 만족하신 관객분들도 있지만 어떤 관객분들은 입구에서 관람을 망설이는 분도 계십니다. 심지어 그런 이야기를 듣기도 하였습니다. “청년 작가 전시를 입장료 내고 봐야해?”

청년이라는 단어가 가진 의미가 무엇일까요. 아직 서투르거나 완벽하지 않은? 혹은 아직도 가야할 길이 많은? 꼭 틀린 말은 아닐 것입니다. 허나 우리는 꼭 그렇게 청년이란 단어의 정체성을 상정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리고 우리 역시 그런 청년의 시기를 겪고 있거나 겪었던 사람으로서 단순히 감정적인 한 과정으로만 생각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보통 이러한 ‘청년작가’라는 표제를 달고 진행되는 전시의 경우, 대다수 “이들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는 식으로 마무리 되곤 합니다. 이 역시 무슨 의미일까 곰곰이 생각을 해보며, 저희는 그렇게 마무리 멘트를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충분히 좋은 전시입니다. 좋은 시각과 좋은 메시지, 다소 차이는 있을지 언정 충분히 자신이 보는 세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는 세계는 앞선 기성세대들이 만들어 놓은 흔적이며 지금 당장 자신들에게 처한 세계일 것입니다. 그리고 앞으로 청년이 될 이들에게 전해줄 세계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런 입장에서 각자의 위치, 각자의 시선에서 최선을 다해 지금을 논하고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 생각합니다.

다시한번 예술가는 어떤 사람일까요. 역사적으로 우리가 떠올릴 수 있는 수많은 마스터들과 마스터 피스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들은 노년이 되어 역사가 되었지만, 반대로 역사는 그들의 젊음이 있기에 만들어진 것 아닐까 합니다. 충분히 만족스러운 전시였다. 이 한마디로 마무리를 짓도록 하겠습니다.


조회 91회

©2019 by 인도박물관 Indian Art Museum.

(06721) 서울시 서초중앙로 2길 35, 광림빌딩 2층  /  Tel. 02-585-2185  (82-2-585-2185)

​본 웹페이지는 Pighead Lab에서 제작하였습니다.